그렇게 걔 존재를 돌려 주고 집에 돌아오면서 본 풍경은 아이러니하게도 예뻤다. 해는 떴다, 것도 밝게.우리가 나눴던 달콤한 솜사탕은 바람에 닿은 듯 사라져가는데 모두들 살아갔다. 물론 산 사람은 살아야 돼 나도 알고 있지만 차마 그럴 수 없었다. 가스불을 계속 켜 죽자, 목을 매달자, 손을 긋자, 그냥 떨어지자. 계속된 고통을 끝내려는 회피도 난 하지... » 내용보기
사랑은 쉬운 문제가 아니에요

독 같은 배려 잔뜩 두 움큼

by 사랑엔 획일성이 없다
어릴 적 (여기서 어릴 적은 엄마가 사 주는 보석캔디를 입에 물며 행복했던 날로 칭한다)엔 지금의 나를 보며"엄마, 나는 저런 인생 안 살 거야! 공부 열심히 할게." 이랬던 적도 있더랜다. 그 말을 들은 지금의 나는 그런 어리기만 한 년을 비웃었는데, 그땐 이유를 알지 못했다. 어릴 땐 특별한 사람이 꿈이었던 나는, 어느새 평범함이 꿈이 되... » 내용보기
사랑은 쉬운 문제가 아니에요

독 같은 배려 잔뜩 한 움큼

by 사랑엔 획일성이 없다